본문

어촌‧어항‧어장과 함께 한 30년의 역사,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 발간

관리자   |   2018.01.11   |   163

어촌‧어항‧어장과 함께 한 30년의 역사,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 발간


img_20180111_170623_1.png


한국어촌어항협회(이사장 류청로, 이하 ‘협회’)는 지난해 창립 3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고자 어촌‧어항‧어장과 함께 한 지난 30년의 역사를 담은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를 12월 30일 발간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1987년 창립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기록을 편찬하여 그간의 발전과정과 성과를 재조명하고, 현재의 주요사업과 미래 발전방향을 대내‧외 소개 및 홍보하고자 이번 ‘한국어촌어항협회 30년사’를 발간하게 됐다.

 

사사 ‘30년사’는 △과거 30년의 역사를 연대적 흐름*의 방식으로 기술한 ‘통사’ △어촌‧어항‧어장‧경영 현장에서 일어났던 각종 이슈와 에피소드를 담은 ‘테마스토리’ △각 부서의 주요업무와 성과를 기록한 ‘부문사’ 등으로 구성하여 지난 30년을 걸어 온 협회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되새겼다.

   * 1980년대 : (제1장) 삼면이 바다인 대한민국, 어촌‧어항에서 희망을 찾아 나서다

      1990년대 : (제2장) 어업인과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다

      2000년대 : (제3장) 더 나은 삶과 행복을 구현하는 신뢰받는 공공 서비스

      2010년대 : (제4장) 미래가치를 창충하는 국민과 어업인의 파트너

 

이 ‘30년사’는 어촌지역의 어업인과 각 지역 주요 도서관, 유관기관 담당자 및 협회 회원, 수산해양 관련 학교 등에 배부되어 어촌‧어항‧어장 분야에서 역사책이자 지침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회 홈페이지(www.fipa.or.kr)에 e-book으로 게시되어 온라인으로도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

 

협회 류청로 이사장은 “30년의 역사를 치열하게 점검하여 과거를 성찰하고 미래를 계획하는 일은 건강한 조직의 생명력을 담보하는 소중한 과정”이라며, “지난 30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새로운 변화와 도전을 그려가면서,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끝>